정치 > 정치일반

윤석열, 후보 직속 기구 '청년위원회' 띄운다…"청년 버팀목 될 것"

등록 2021-11-28 14:00:00   최종수정 2021-11-28 17:00: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청년들 목소리가 공약, 차기 정부의 국정철학 반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2021.11.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8일 청년층 공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 청년위원회와 청년본부를 출범했다. 이는 '약자와의동행위원회'에 이어 후보 직속 두 번째 기구로 청년을 국정의 동반자로 인식하고 있는 윤 후보의 의중이 담겼다는 지적이다.

윤 후보는 이날 후보 직속 위원회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를 발족하고, 중앙선대위 내 청년본부를 별도기구로 신설했다.

청년위원회는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것을 비롯해 농업 스타트업인 '식탁이있는삶'의 김재훈 대표, 김원재 UN 사무총장 기술특사실 디지털정책보좌관이 각각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청년위원으로는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씨, 국내 최대 규모 힙합 페스티벌 제작사인 '컬쳐띵크' 창업자 김진겸씨, 한국원자력연구원 노조 대외협력부장 김지희씨, 스마트팜 스타트업 '애그유니' 창업자인 권미진씨, 김일성 종합대학 출신 탈북청년 김금혁씨 등이 참여한다.

아울러 청년본부도 신설했다. 청년위원회가 중앙선대위 내 산하기구가 아닌 독립기구인 만큼, 중앙선대위 내 청년본부가 청년위원회 등 당 안팎의 다양한 청년 아이디어를 실제 정책화하고 전국 청년조직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청년본부는 당내 청년들과 전국적인 청년조직을 모두 아우르는 형태의 조직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유승민캠프 대변인 출신 이기인 성남시의원, 박용일 전국호남향우회 중앙회 2030위원장 등이 합류할 예정이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이유에 대해선 "청년에게 힘을 실어주고, 국정의 동반자로 함께 하겠다는 의미에서 스스로에게 강한 책임감을 부여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생생한 청년들의 목소리가 우리 당의 공약이 되고, 차기 정부의 국정철학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저의 목소리는 줄이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귀는 더욱 열겠다"며 "청년들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생각들이 국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듬직하게 뒤에서 밀어주고 지켜주는 버팀목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청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청년들과 함께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담아 각자의 손가락으로 지문을 찍는 '공정 나무 심기' 행사를 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