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尹, 청년 민심 구애 "차기 정부 모든 부서에 청년보좌역 배치"

등록 2021-11-28 14:59:10   최종수정 2021-11-28 17:14: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단순 인턴 아닌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시킬 것"
"중장년층 생각만 갖고 올바른 정책 만들 수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8일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대통실부터 비롯해 모든 정치부서에 청년 보좌역을 다 배치해서 단순 인턴이 아니고 유능한 청년 보좌역이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가진 후보 직속 기구인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출범식에서 "향후 국정을 운영하고 정책을 결정하는데 중장년층들의 생각만 가지고는 올바른 정책을 만들 수가 없다. 청년에 관한 것만이 아니고 이를테면 고령화 사회 대책도 청년들의 스크린을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청년 표심 잡으려고 선거 때마다 아마 많은 정치세력들이 애쓰고 있는데, 저는 지난 경선 때부터 많은 정치세력들이 해오던 그런 건 안 하겠다고 했다"며 "제가 청년에 관한 정책으로 늘 확고하게 갖고 있는 것은 청년을 위한 좋은 정책을 만들겠다가 아니고, 국가가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청년들이 얼마나 똑똑한데, 머리도 안 좋은 기성세대가 청년표심 잡겠다고 그게 오는 것도 아니고, 정직하게 국가 장래를 위해서 해야 할 일을 뚜벅뚜벅하면 청년들이 나의 미래에 올바른 선택이 무엇인가를 잘 판단할 걸로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제가 과거에 사회 진출이 늦기는 했지만 제가 20~30대에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 돌이켜봐도 참 신통한 것들이 많이 있었다"며 "제 나이 60대지만 디테일에서 바뀐 건 있어도 제가 가진 철학과 원칙은 크게 변한 게 없다"고 했다.

또 "이미 기성세대가 되고 어떤 형식이든 기득권으로 자리잡은 중장년층 생각만 갖고는 사회 전체 모두에 이익이 되는 보편적인 행정과 정책을 펴기가 불가능하다"며 "중장년층이 되면 사회를 다 겪었다고 하지만 그들이 바라보는 사회는 전체를 100이라고 하면 20~30밖에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젊은 사람들이 경륜은 부족하지만 더 넓게 바라보기 때문에 그들이 바라보는 인식과 정보를 국가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제가 그동안 대학원 석박사 정도 청년들의 정책 제언을 들어봐도 이분들 실력이 절대 부족하지 않고, 국가 정책에 반영돼도 전혀 문제 없는 유능한 정책이 나올 수가 있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이렇게 모인 것이 이제 선거운동 일환이라 생각하지 마시고 대한민국을 변화시키는 출발이라고 생각하시고 여러분도 적극적으로 좀 참여를 해주시라"며 "국민의힘 선대위도 총괄본부와 각 본부들, 그리고 다양한 위원회들이 여러분을 청년보좌역으로 대폭 기용해가지고, 이번 선거가 정말 대한민국의 뜻있는 청년들 축제가 되는 그런 선거가 되도록 저희도 기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