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도의원들, 교육청에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 등 지급' 제안

등록 2021-11-29 15:59: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극복 위해…"학부모·교육현장 목소리 귀 기울여야"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정승현 총괄수석부대표, 정윤경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남종섭 교육행정위원회 위원장, 김달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9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지급을 경기도교육청에 공식 제안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의원들이 29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지급을 경기도교육청에 공식 제안했다.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정승현 총괄수석부대표, 정윤경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남종섭 교육행정위원회 위원장, 김달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유치원, 초·중·고등학생 166만6000명을 대상으로 1인당 5만원의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을 현금 계좌이체로 지급할 것을 제안했다. 예산은 833억원이 필요하다.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지원금은 사립유치원 1곳당 50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9월1일 기준 사립유치원은 884곳으로, 소요 예산은 44억원이다.

의원들은 "코로나19 이후 잦은 등교 중단과 원격수업으로 학생들의 학습격차는 커지고, 학부모들은 가중되는 돌봄노동과 사교육에 내몰려 이중,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교육의 한 축을 맡은 사립유치원도 코로나19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아교육 체계가 붕괴될 위험에 처했다. 원격수업 장기화로 원아 퇴원이 늘어 교원 등 급여를 제때 지급하지 못해 폐업 위기에 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지원금은 학부모와 사립유치원에 큰 힘이 됐다. 많은 학부모와 사립유치원이 추가 지급을 문의하는데,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막고 있을 순 없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기도교육청은 학부모와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번 공동제안을 반드시 수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부모와 사립유치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