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동연 "대한민국을 기득권공화국에서 기회공화국으로"(종합)

등록 2021-11-29 17:35:2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새로운물결 경기도당' 창당 발기인대회 개최
"대한민국 바꾸겠다는 절실함으로 내 길 가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새로운물결 중앙당 창당준비위원장)가 29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알앤디센터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경기도당 창당 발기인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동연 캠프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9일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절실함으로, 이 흙탕물을 걷으면 미래가 올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뚜벅뚜벅 내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새로운 물결 경기도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앞두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정치하는 방법까지도 새롭게, 지금 이 정치판을 바꾸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광주·과천·의왕·안양 등 경기지역에 거주하고, 아주대학교 총장을 역임한 인연을 언급한 김 전 총리는 경기도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경기도는 나에게 대단히 특별한 곳"이라며 "오늘 경기도당 창당 발기인 대회를 통해 전국 정당의 틀을 갖추는 중요한 모멘텀을 갖출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새로운물결이 창당을 완수해 기존 정치판과 정치세력을 바꾸고,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뿐 아니라 교육 시스템 개혁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총장과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대선 후보는 최소한의 품성을 갖춰야 하는데 두 분 다 결격 사유가 있다"고 했다.

"현재 대선 정국이 네거티브, 흠집내기, 과거 들춰내기로 아주 혼탁스럽다. 앞날과 정책 콘텐츠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천박한 대선 정국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오로지 이번 정부에 대한 증오와 비판만 갖고 대선에서 뛰고 있다. 평생 수사기관에서 남을 재단하고 수사하면서 국가 미래와 비전에 대해 얼마나 생각했는지 의심된다. 써준 것을 읽을 수는 있어도 비전과 철학은 남의 머릿속에서 빌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전 지사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맡았지만, (지자체와) 국가는 전혀 다르다. 기초단체와 광역단체 운영하면서 국가 경영 틀에 대한 제대로된 철학과 깊은 고민을 나보다 덜 했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후보는 이전투구,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다. 막말 논쟁,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것처럼 보이는 비리 의심 사건이 있다. 명명백백하게 사실을 밝히고, 국민들이 결정하기 전에 입장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전 총리는 "대한민국에는 진정한 진보도, 제대로 된 보수도 없다"며 거대 양당과 기득권을 깨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양당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경쟁한다지만, 사실은 권력 투쟁과 기득권 유지·확장에 몰두했다"며 "제3지대에 나와있는 분들도 기득권과 권력 유지·확장 놓고 싸우면서 한편으로 공생을 유지했기 때문에 기득권 축"이라고 공격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함께 제3지대 공조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기득권의 틀을 깨고 '기득권공화국'에서 '기회공화국'으로 나아가는 것에 동의한다면, 어떤 정치세력과도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용의가 있다. 하지만 그분들과 모여도 단일화나 공조까지 나아가긴 쉽지 않다"고 했다.

경기도지사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사 후보로 언급되는 언론보도를 봤다. 대선후보로 나왔기 때문에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 대선 후보로, 집권해서 큰 물에서 일할 수 있도록 경기도민들이 이해해주고 도와달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9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한국청년회의소 경기지구 회장단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김동연 캠프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전 총리는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한국청년회의소 경기지구 회장단과 만나 청년정책 토론회를 가졌다. 이후 오후 1시30분 수원시 영통구 경기R&D센터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경기도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참석했다.

김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지금 바람이 필요하다. 지금은 작은 새로운 물결 일으키고 있지만 한분 한분이 바람을 일으켜줘야 한다. 새로운물결을 큰 파도가 되게 하고 큰 폭풍이 되게 해달라"라고 호소했다.

한편 새로운물결은 부산·경남·충남·충북·대전에서 발기인대회를 열었고, 부산·경남에서는 창당대회를 마쳤다.

경기도당 창당준비위원장에는 한지양 한국농업아카데미 교수, 창당준비단장에는 박소연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연구원이 선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