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취준생, '영상 자소서' 제작 돕는다…'청년활력소' 개관

등록 2021-11-30 06: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3개 부스 화상면접실, 자기소개영상 제작실 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최근 취업시장 트렌드로 부상한 화상면접, 자기소개서 영상 촬영·제작을 지원하는 '청년활력소'를 개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시 청년활력소 자기소개영상 제작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최근 취업시장 트렌드로 부상한 화상면접, 자기소개서 영상 촬영·제작을 지원하는 '청년활력소'를 개관했다고 30일 밝혔다.

청년활력소는 지하철 1·2호선이 지나가는 서울시청 시민청에 자리 잡았다. 청년활력소는 청년에게 '활력소(活力素)'가 된다는 의미와 '활력을 주는 장소(活力所)'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활력소는 ▲3개 부스의 화상면접실 ▲자기소개영상 제작실로 구성됐다. 화상면접실은 총 3개의 독립형 방음 부스가 조성돼 3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각 부스마다 노트북, LED조명, 마이크 같은 비대면 면접 장비 일체가 구비돼 있어 청년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화상면접을 볼 수 있다.

또 코로나19로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인공지능(AI) 기반 면접과 역량검사도 체험할 수 있다. 각 부스의 노트북으로 프로그램에 접속하면 AI가 면접 질문을 한 후 청년의 답변과 얼굴 표정, 목소리 톤 등을 실시간 분석해준다.

자기소개영상실은 카메라, 삼각대, 영상편집PC, LED조명, 무선마이크, 크로마키 배경 같이 영상 촬영과 편집을 위한 최신 전문 장비가 구비돼 있다.

시는 청년활력소에 전문적인 상담인력도 상주시켜 청년 구직자들이 현장에서 다양한 정보를 얻고 참여할 수 있도록 취업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활력소는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되며 서울시 일자리포털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1인당 주 1회, 3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면접 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들의 비용과 시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문 장비를 갖춘 지원 공간을 마련했다"며 "청년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