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구속기로 놓인 곽상도…'50억 클럽' 의혹 첫 승부처

등록 2021-11-29 18:54:4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검찰, 곽상도 알선수재 혐의 구속영장
컨소시엄 무산 위기 개입해 도움 의혹
영장 결과 따라 로비수사 전환점 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2021.11.15.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최근 로비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는 만큼, 이번 영장 청구 결과는 향후 관련 수사 진전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를 받는 곽 전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이 참여했던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무산될 수 있었던 상황을 넘기는 데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위로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이 실상은 곽 전 의원의 '알선' 대가라고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곽 전 의원 구속영장 청구는 대장동 사건과 관련한 로비 의혹 수사가 전환점을 맞은 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검찰이 전직 의원인 곽 전 의원을 상대로 한차례 소환 후 구속수사를 시도하는 것은 그만큼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스모킹건'(유력 증거)을 확보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곽 전 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 달 1일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검찰은 곽 전 의원과 일명 '50억 클럽'과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병채씨가 퇴직금 등 명목으로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50억 클럽'이라며 명단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지난 10월6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김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회계사의 대화 사이에서 50억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6명의 명단이 있다며 이를 공개했다.

여기서 박 의원은 곽 전 의원 외에도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최재경 전 민정수석 등이 50억 클럽에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2021.11.15. xconfind@newsis.com
박 의원이 공개한 명단 속 당사자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상황이다. 김 전 총장은 당일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고, 박 의원을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도 냈다. 최 전 민정수석과 박 전 특검도 당일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해왔다. 최근에는 하나은행 담당자들을 소환조사했고, 지난달 1일 곽씨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지난 17일에는 곽 전 의원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했다.

지난 26일에는 박 전 특검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박 전 특검은 이튿날 새벽까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 다음날인 27일에는 곽 전 의원과 권 전 대법관이 검찰에 출석했다. 곽 전 의원은 이튿날 오전 3시께, 권 전 대법관은 오전 2시께 청사를 나섰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딸이 대장동 미분양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은 그의 인척인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를 통해 개발사업 수익금의 일부가 흘러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받는다.

권 전 대법관이 이재명 전 경지지사의 상고심에서 무죄 의견을 낼 당시 김씨의 부탁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그는 대법관에서 퇴임한 후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며 고문료로 월 1500만원을 받아 논란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