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K리그2 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조나탄 완전 영입

등록 2021-11-30 11:48: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올해 K리그2 29경기에서 14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FC안양 조나탄 완전 영입. (사진=FC안양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임대 신분이던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29)을 완전히 영입했다.

안양은 코스타리카 클럽인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로부터 임대로 뛴 공격수 조나탄을 완전히 영입하는 데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조나타는 2021시즌 K리그2 29경기에 출전해 14골을 터트리며 안양의 핵심 골잡이로 자리 잡았다. 득점 랭킹 2위다.

2010~2011시즌 코스타리카의 사프리사에서 프로 데뷔한 조나탄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에스카 등을 거친 뒤 2021시즌 안양에 임대로 합류했다.

한국에서 성공적인 첫 시즌을 보낸 조나탄은 2022시즌에도 K리그2에서 뛰게 됐다.

코스타리카 국가대표인 조나탄은 조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에도 꾸준히 참가했다.

조나탄은 "안양에 완벽하게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 올해 안양의 승격을 목표로 달려왔는데, 그 목표를 이루지 못해 너무 아쉬웠다"라며 "2022시즌에는 승격이라는 선물을 꼭 안양 팬들에게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코스타리카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조나탄은 안양의 동계훈련 일정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