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대 남성과 공모해 네 살 배기 딸 유기한 30대 친모 구속영장

등록 2021-11-30 13:25:1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영하의 추운 날씨에 네 살 배기 딸을 도로에 내다 버린 30대 친모가 온라인 게임을 통해 만난 20대 남성과 공모해 범행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친모 A(30대·여)씨와 B(20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일 밤 10시께 경기 고양시 한 길거리에서 딸 C(4·여)양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승용차를 타고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고양시 덕양구까지 30㎞ 이상 거리를 이동해 C양을 인적이 드문 이면도로에 내다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이 유기될 당시 고양시 기온은 영하 0.8도였다.

이들은 이후 인근 모텔로 이동해 숙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온라인 게임을 통해 B씨와 2개월 가량 관계를 맺어왔으며, 사건 당일 B씨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아이 키우기 힘들다'는 말을 단체 채팅방에 올렸더니 B씨가 '아이를 버릴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했다"고 진술했다.

B씨도 경찰조사에서 "평소 힘들다는 A씨의 말을 듣고 도와주려는 마음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당일 C양이 혼자 울고 있는 것을 발견한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C양이 메고 있던 어린이집 가방 등으로 신원을 확인해 친부에게 아이를 인계했다.

경찰은 C양이 유기되기 전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친모인 A씨가 B씨와 함께 있었던 정황을 확인,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A씨는 현재 C양의 친부인 남편과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 심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