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바이오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바이넥스,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국산화 협력

등록 2021-11-30 14:07:0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바이넥스 조진섭 상무(왼쪽)와 셀트리온 양현주 상무는 30일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사진=셀트리온‧바이넥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셀트리온과 바이넥스는 30일 한국바이오협회의 후원 아래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 생산·공급을 바이넥스에 위탁하고 관련 생산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하는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셀트리온은 국내 바이오 업계의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및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해왔다. 지난 6월 바이오의약품 소부장 전문업체인 이셀과 원부자재 국산화 결실을 맺은 바 있다. 바이넥스는 200리터(ℓ)부터 5000ℓ까지 총 1만2000ℓ 규모의 다양한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위탁개발생산(CDMO) 업체다.

양사는 국산화 영역을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 분야로 확대하면서 글로벌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조성 및 바이오산업의 인프라 확충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 업계의 상생 및 발전을 위해 추진한 소부장 국산화 과정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바이오 기업 및 지원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바이오 산업 생태계가 글로벌 수준의 획기적인 성장을 이루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