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스피, 장중 2.2% 하락해 2840선 후퇴…연중 최저

등록 2021-11-30 15:06:3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발생국서 입국 확진자 소식에 우려 커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코스피가 장중 2.2% 하락해 2840선으로 밀리며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날 오후 2시5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59.54포인트(2.05%) 내린 2849.78을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장중 2.27% 내린 2843.24까지 하락해 장중 기준 연 저점을 갈아치웠다. 기존 장중 연저점은 지난 1월4일 기록한 2869.11이다.

이날 지수는 전일 대비 0.80% 오른 2932.71에 출발해 장중 2942.93까지 올랐으나 오후 들어 100포인트 가까이 내리며 큰 폭의 변동을 보이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7103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있으나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5761억원, 1661억원을 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0.79%)를 제외하고 일제히 내리고 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500원(2.07%) 내린 7만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1.29%), 네이버(-0.65%), LG화학(-1.83%), 삼성SDI(-3.10%), 현대차(-1.75%) 등이 약세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울산 지역 확진자가 오미크론 발생국에서 입국했다는 소식에 우려가 확대됐다"며 "공급망 차질 여파로 제조업 생산이 전월 대비 3.1% 줄었고 오미크론 여파로 향후 불확실성도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지수도 이날 오후 2시5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2.25% 내린 970.00을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전일보다 1.08% 오른 1003.04에 출발해 장중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홀로 2022억원어치를 팔아치우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153억원, 730억원 매수 우위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내림세다. 셀트리온헬스케어(-3.48%), 카카오게임즈(-4.77%), 엘앤에프(-1.44%), 펄어비스(-1.50%), 위메이드(-1.57%) 등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