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포켓돌스튜디오 "공연 중심 수익구조 개선 기대"

등록 2021-11-30 15:12:1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통일주권 발행 이어 IPO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가수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이하 포켓돌)가 공연 활성화에 따라 수익구조 개선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30일 밝혔다.

포켓돌은 '미스트롯'의 투자사 및 매니지먼트사로 잘 알려져 있으며 미스트롯에 이어 '트롯 전국체전'과 '방과 후 설렘' 등 엔터 프로그램들을 성공적으로 제작했다.

매니지먼트 사업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송가인을 비롯해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했던 진해성, 재하, 오유진, 신승태, 김용빈, 상호상민, 최향, 한강, 신미래 등을 대거 소속 가수로 영입했다. 정부의 위드 코로나 기조가 이어질 경우 전국투어 공연이 가능하기 때문에 소속 가수들을 중심으로 공연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로 주력 사업인 공연 사업의 실적이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음반과 음원 판매, 광고 수익 등을 중심으로 12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올해 매출액도 유사한 수준을 나타낼 예정이다. 올해 연말부터 시작해 내년까지 활발하게 공연을 추진할 예정이기 때문에 실적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포켓돌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위드 코로나 추진 방향에 발맞춰 공연·문화 업계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며 "그동안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라 침체기를 맞이했던 공연 업계는 대규모 공연과 팬 미팅 등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켓돌은 최근 통일주권 발행을 마쳤기 때문에 주식 유통이 가능한 상황이다.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을 통해 주식 거래가 가능하며 추가로 K-OTC 등 장외거래 시장 상장 논의도 진행 중이다.

여기에 기업공개(IPO)에 정통한 전문가를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장으로 내정하면서 상장 가능성도 높이고 있다. 포켓돌은 현재 주관사 선정을 위해 증권사들과 접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