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동걸 "대우조선 기업결합, 소비자 복지 증진에 기여"

등록 2021-11-30 17: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기업 위험에 처하면 소비자 복지 증진 어려워"
"공정위, 긍정적인 결론 도출 강력히 희망"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치열…결합 속도내야"
"공정위, 교각살우의 우를 범하지 말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3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자료=산업은행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등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에 대해 "향후 소비자 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다"며 "긍정적인 결론 도출을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30일 산업은행 출입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님께서 대한항공·대우조선 기업 결합심사에 대한 신속한 심사 계획을 밝혀준 것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업 회생, 그리고 소비자 복지 증진에도 굉장히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산업이 위축되고 기업이 망하면 소비자 복지가 생성될 수 없다"면서 "소비자 복지를 위해서라도 기업결합이 빨리 성사돼 산업·기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장기적으로 소비자 복지를 극대화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기업결합 심사 지연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국내 항공산업의 어려움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도 아시아나항공은 항공 화물 시장에서 일시적인 영업이익이 발생하고 있지만 부정적인 요인 발생 시 자본잠식으로 위기가 재발할 수 있다"며 "실제 올해 3분기 기준 부분 자본잠식률이 11%에 달하고, 부채 비율은 무려 3668%에 달한다. 대한항공의 인수 대금 투입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이 시급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항공도 안심할 수준이 아니다"라며 "대한항공도 항공 화물사업 등 기민한 대처로 아시아나항공보다 훨씬 사정이 낫지만 사정이 어렵기는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또 이 회장은 "지금 전 세계 항공 산업은 국가 간 경쟁이 굉장히 치열하다"며 "우리나라만 이렇게 뒤처져 경쟁력을 상실하고 기업이 위험에 처한다면 공정위가 추구하는 소비자 복지 증진은 어디서 생성될 수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 교각살우의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봐야한다는 것이 우리의 강력한 희망"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기업의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들도 비판했다.

그는 "일부 노조와 지역 시민단체들의 무분별한 반대가 과연 무엇을 위한 반대인지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며 "원만한 합의를 통해 최선의 방법을 도출해야 할 텐데, 이해 당사자 간 불신이 너무 커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