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대장동 사업' 성남시 실무자·화천대유 이사 소환

등록 2021-11-30 17:45:0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성남 도시균형발전과 관계자 소환
대장동 개발사업 인·허가 업무 담당
부산저축銀 대출브로커도 재차 소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위용성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개발 당시 성남시청에서 대장동 사업 실무를 담당했던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성남시청 도시개발사업단 택지개발팀 소속으로 근무했던 주무관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개발 사업 당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인·허가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그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는 없었는지 등 전반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화천대유에서 자산관리 담당 사내이사 박모씨도 소환해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 등을 추궁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검찰은 이날 부산저축은행의 '대출 브로커'로 지목되는 조모씨도 지난 18일과 24일에 이어 다시 소환해 조사했다.
 
박연호 당시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의 사촌 처남으로 알려진 조씨는 2009년 대장동 개발업자들에게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100억원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받게 해주겠다며 알선비로 10억3000만원을 받아 기소된 전력이 있다. 여권에선 대검 중수부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의 불법대출 사건을 수사할 당시 이 대장동 대출 건이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당시 주임검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였다는 점을 토대로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씨는 대검 중수부의 수사 대상에서 제외된 후 4년이 지난 2015년에야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조씨의 변호인은 박영수 전 특검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소개로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했고, 딸도 직원으로 근무하며 화천대유 보유분 아파트를 분양받아 특혜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