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준석 잠적·권성동 접촉 불발…野 내홍(종합)

등록 2021-11-30 20:00:00   최종수정 2021-11-30 23:43: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권성동, 이준석 당협사무실 찾아왔지만 헛걸음
李대표 측 "오늘 尹한테 어떤 연락도 없었다"
이준석, 선대위 직함 내려놓을 가능성도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모습을 감췄다. 선대위 인재 영입과 운영과 관련해 윤석열 후보 측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윤 후보는 이준석 패싱 논란에 침묵하면서 "후보로서 역할을 다하는 것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윤 후보와 이 대표간 갈등이 격화하는 양상이다.

당 대표 측은 30일 오전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알린 뒤 외부 연락을 차단했다.

취재진은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이 대표의 자택과 당협사무실 등에서 5시간 이상 그를 기다렸지만 이 대표를 만날 수는 없었다.  

이 대표와 만나지 못한 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복심인 권성동 사무총장도 마찬가지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3시10분께 이 대표의 당협사무실을 방문했지만 직접 대면하지 못한 채 약 30분간 기다리다 돌아갔다.

권 사무총장은 취재진에 "(윤 후보가) 사무총장인 저에게 대표를 직접 만나뵙고, 왜 그러시는지 이유를 듣고 오라고 지시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연락이 안 돼 지역사무실에 계신가 하고 찾아왔다"고 말했다.

충청일정을 소화 중인 윤 후보는 청주 청원구에 있는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잠적한) 이유를 파악해보고 한 번 만나보라고 사무총장에 이야기 했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권 사무총장은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의 선대위 영입 문제 등으로 불거진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해 "사전에 다 말씀드리고 후보도 전화드려서 논의했다"고 해명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어디 계신지 모르기 때문에 찾으러 갈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간접적으로 전해들은 이야기에 의하면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대표께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드리고 내일이라도 기회가 되면 만나볼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취재진이 '오늘은 연락 아예 안 되느냐'고 묻자 권 사무총장은 "그렇죠. 연락이 지금 안 돼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권 사무총장의 방문에도 여전히 당 대표 측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권 사무총장이 방문한 후 당 대표실 관계자는 "이 대표는 금일 윤 후보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공지했다.

이 대표의 당협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손명영 사무국장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이날 오전 10시께 이 대표가 잠깐 다녀갔다"며 "일단 서울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연락이 두절된 이 대표의 행방에 대해서는 '카더라'만 무성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전날 저녁 강대식·김용판·김승수·엄태영·유상범 의원 등 초선 의원 5명과 술자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자리에 참석했던 의원들은 "술을 좀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입을 모았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완전히 헤매고 있는 것 같은데"라며 "어제 술을 많이 자셨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심기가 불편한 이 대표의 일탈일 뿐 '잠적'이라고 할 만큼 큰 사안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 대표가 선대위 직함을 내려놓을 가능성도 보인다.

이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긴 건 자신의 역할을 그만 두겠다는 뜻을 내보인 것이라는 해석이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대표가 이 조직에서 자신의 역할에 의문이 생긴 것 같다"고 짧게 전했다.

다만 당 대표 측은 이같은 추측에 대해서는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ks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