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BNK경남은행,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1위'

등록 2021-11-30 19:19:5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상반기부터 3회 연속…기술기반 투자 확충

associate_pic
BNK경남은행 창원 본점.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BNK경남은행은 금융위원회의 '2021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에서 소형은행 그룹 1위를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술금융'은 신용등급이나 담보가 부족해도 특허나 기술력 등 성장 가능성을 보고 기업에 대한 사업자금 등 금융지원을 지원해주는 것을 의미한다.

BNK경남은행은 지난해 상반기부터 3회 연속 ‘소형은행 그룹 1위 달성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원회 배포 자료에 따르면 BNK경남은행은 ▲공급 규모 ▲기술대출 기업 지원(신용대출비중, 우수기술기업 비중 등) ▲기술기반 투자 확대 등에 대한 정량지표 평가 ▲기술금융 인력·조직·리스크 관리·시스템 등 지원 역량에 대한 정성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BNK경남은행은 동산담보대출 및 기술기반 투자 등을 중점 공급하면서 2020년 상·하반기에 이어 2021년 상반기까지 1위를 달성했다.

특히 2021년 상반기 기술기반 신규투자액은 81억9000만 원으로, 소형은행 평균인 45억6000만 원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BNK경남은행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기술창조 우수기업대출, 클러스터 기업대출, 탑플러스 기업대출, 위더스론(With-us Loan), 신성장 일자리 지원대출 등 기술금융 여신상품을 출시하고 판매해 왔다.

또한 경남도, 창원시 등 지자체를 비롯해 창원상공회의소, 한국항공우주산업㈜ 등과 협약을 체결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과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출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BNK경남은행 IDEA Incubator ▲기술금융 ONE-STOP지원데스크 ▲Future’s Champion Program 등을 운영했다.

예경탁 여신운영그룹장은 "자본이 부족하지만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게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기술금융 지원을 확대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지식재산권(IP) 보유 기업과 창업기업 등 지역 중소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게 다양한 방안을 내놓겠다"고 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지난 8월 금융기관의 지역내 기여도를 평가하는 지역재투자 결과, 경남·울산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아 종합성적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차지했다.

특히 지역재투자 평가에서 BNK경남은행은 시중은행, 지방은행, 특수은행 등 15개 은행권 금융기관 중 울산지역에서 2회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유일한 금융기관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