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교원업무 행정실 이관 중단"...경기교육행정직 촛불집회

등록 2021-11-30 19:25:18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부당한 업무 이관 주장하며 29, 30일 양일간 대규모 집회
도교육청 "노조 협의 재개...직급별 현장 설명회도 진행할 것"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 소속 교육행정직 공무원이 30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행정실 교원업무 이관 저지'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사진=전공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도 교육행정직 공무원들이 경기도교육청의 학교 업무 재구조화를 위한 조직혁신안에 거세게 반발하며 이틀 연속 촛불집회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교육청본부 경기교육청지부 소속 교육행정직 공무원 200여 명은 30일 오후 5시부터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행정실 교원업무 이관 저지'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전날 경기도교육청일반직공무원노동조합에서 같은 사안으로 촛불집회를 진행한 데 이어 두 번째 대규모 집회다.

전공노 측은 이날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8일 공무원노조의 반대와 회의 불참에도 불구하고 학교 조직혁신 TF 회의를 통해 20여 가지 업무를 일방적으로 행정실로 이관하는 결정을 했다"며 "지금이라도 교육청은 비민주적이고, 부당하게 진행되는 업무 떠넘기기 시도를 중단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청이 말하는 '학교조직 혁신'은 교원들의 교수 학습활동에 직·간접적인 업무까지도 행정실로 이관하려는 의도적인 정책"이라며 "이관하려는 업무 대다수는 따로 떼어서 처리할 수 없고, 집행 주체를 대체할 수도 없는 업무가 대부분으로 애초에 잘못 설정된 '교원업무 정상화'의 방향을 되돌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교육청은 지난 3월부터 학교재구조화사업TF를 운영해 교원·행정 업무를 분담하고 있다.

그동안 교원들이 맡아서 하는 업무 중 교육활동과 관련 없는 행정업무를 분류, 교원들은 학생 지도 등 고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학교 교육을 정상화하자는 취지다.

해당 TF에는 3개 교원단체와 행정직 노조, 교육청 업무담당자 등 14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총 15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논의된 이관업무 내용 일부가 먼저 공개되며 논란이 일었다.

공개된 안에는 ▲학교운영위원회 ▲교육홍보 ▲계약제 교원인사 ▲학적관리 등의 사무업무가 담겼는데, 이를 두고 행정직 공무원들이 "교원들이 해야 할 업무까지 일방적으로 행정실로 떠넘기고 있다"고 반발한 것이다.

이처럼 거센 반발이 계속되면서 도교육청은 노조 측과 다시 협의를 진행하고, 현장 교육행정직들을 위한 설명회 등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12월 중으로 직급별로 나눠 현장 행정직 대상 설명회를 열고 정책 취지와 진행 방향, 현장의 의견 등을 들어볼 계획"이라면서 "노조와도 다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