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장성 제조공장서 작업자 설비 끼어 중상

등록 2021-11-30 22:28:47   최종수정 2021-12-01 00:11: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장성=뉴시스] 변재훈 기자 = 30일 오후 1시20분께 전남 장성군 한 제조공장에서 작업자 A(38)씨가 설비에 끼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한다. 또 공정 중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면밀히 살필 방침이다.

한편, 해당 공장 측은 지난달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고발 당해 노동당국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