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럽 증시, 파월 발언 및 오미크론 우려로 큰 폭 하락

등록 2021-12-01 02:40:48   최종수정 2021-12-01 03:03:5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獨 1.18% 英 0.71% 佛 0.81% 伊 0.87% ↓

associate_pic
【파리=AP/뉴시스】지난 2018년 2월6일 프랑스 파리의 한 증권회사에서 직원들이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2018.2.7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하루 전 반등했던 유럽 증시는 30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와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의 발언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면서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여행·레저와 관련된 주식들이 2.8% 크게 하락하는 등 대부분의 업종 주식들이 하락하며 주가 하락을 이끌었다.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이날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채권 매입을 예정보다 빨리 종료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은 또 내년에도 높은 인플레가 계속될 것이라고 시인했다.

파월은 또 "새로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이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 위험을 부르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불확실성 증가를 야기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공급망 붕괴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말했었다.

한편 유럽연합(EU) 통계국은 이날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 19개국의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연 4.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이날 180.73포인트(1.18%) 떨어진 1만5100.13으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의 FTSE 100 지수는 7059.45로 장을 마감해 전날 종가 대비 50.50포인트(0.71%) 하락했다.

프랑스의 CAC 40 지수도 55.09포인트(0.81%) 빠진 6721.16으로 폐장했다.

이탈리아의 FTSE MIB 지수 역시 2만5814.34로 장을 끝내 227.21포인트(0.87%) 떨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