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국제유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 의문으로 폭락

등록 2021-12-01 06:47:0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WTI 5.4% 하락해 배럴당 66.18달러…브렌트 3.9% 낮은 70.57달러

associate_pic
[골드스미스=AP/뉴시스]2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골드스미스 인근 유정의 원유시추기 펌프잭 뒤로 해가 지고 있다. 2021.04.22.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30일 국제유가는 5% 넘게 폭락했다. 이는 또 세계 금융시장을 불안하게 만들고 향후 석유 수요에 대한 우려를 고조시켰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이날 배럴당 2.87달러(3.9%) 떨어진 70.57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는 한때 70.22달러까지 떨어졌는데 이는 지난 8월 이후 최저치이다.

미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3.77달러(5.4%) 떨어진 66.18달러로 거래됐다. WTI도 장중 한때 64.43달러까지 하락해 역시 8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