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오미크론 공포와 파월의 채권매입 조기 종료 발언으로 美증시 폭락

등록 2021-12-01 06:42:2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다우 652.22포인트(1.86%) 등 S&P 500 1.90% 나스닥 1.55% ↓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한 뉴욕 시민이 30일(현지시간) 휴대폰을 보며 뉴욕증권거래소 앞을 지나가고 있다. 미국 증시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공포와 채권 매입 조기 종료를 검토하겠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으로 다우 지수가 650포인트 넘게 떨어지는 등 폭락했다. 2021.12.1
[뉴욕=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와 함께 채권 매입을 예정보다 빨리 종료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으로 미국 증시는 30일 (현지시간) 다우 지수가 650포인트 넘게 폭락하는 등 3대 주요 지수가 모두 크게 떨어졌다.

그렇지 않아도 "기존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는 델타 변이만큼에도 미치지 못할 수 있다"는 모더나 회장의 발언에 따른 공포로 29일의 반등에서 벗어나 하락세로 출발했던 미국 증시는 파월 의장의 상원 은행위원회 증언으로 하락이 가속화했다.

연준이 채권 매입을 예정보다 빨리 종료하게 되면 금리 인상도 앞당겨질 것이 확실하다. 이는 재무부 채권 금리를 인상시켰다. 국제유가도 이날 서부텍사스원유(WTI)가 5.4% 폭락하는 등 크게 떨어졌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는 이 변이 바이러스가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계 공급망을 더 막히게 할 것인지를 포함해 세계 경제에 얼마나 큰 피해를 입힐 것인지 등 많은 부분들이 확실치 않다. 이러한 불확실성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증시를 휘청거리게 만들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이날 652.22포인트(1.86%) 떨어진 3만4483.72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4567.00으로 장을 마감, 다우 지수보다도 하락폭이 큰 1.90%(88.27포인트) 떨어졌다.

또 나스닥 지수 역시 245.14포인트(1.55%) 빠져 1만5537.69로 폐장했다.

이로써 다우와 S&P 500, 나스닥 3대 지수 모두 1.5%를 넘어 2% 가까운 하락 폭을 나타냈다.

인베스코의 수석 글로벌 시장전략가 크리스티나 후퍼는 "변동성은 더욱 커질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더 자세히 알 때까지 증시는 조심스러운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