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턱밑까지 차오른 병상…'빅5' 중환자 병상 4개 뿐

등록 2021-12-01 10:04:51   최종수정 2021-12-01 10:13:0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위중증 환자 수 723명 '역대 최고치'
서울 중환자 병상 가동률 90% 넘어
서울아산·성모·서울대병원 병상 '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의료진이 나와 환자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해당 환자는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사전환자분류소'에서 음압격리실 치료 진단을 받았으나, 서울성모병원 음압격리실이 가득 찼기 때문이다. 한편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은 이날 14시 기준으로 20개 중 17개가 차 있는 상황이다. 2021.11.24.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신귀혜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침없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하루 만에 또 다시 역대 최고치인 723명을 기록했다. 서울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90%를 넘어섰고 '빅5'로 불리는 대형병원의 중환자 병상도 4개밖에 남지 않았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 위중증 환자는 하루 만에 62명이 늘어난 723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 30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8.8%로, 전체 병상 1154개 중 245개가 남아 있다.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89.2%로 전날보다 0.7%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서울은 가동률이 90.7%로 집계됐다.

빅5 각 병원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성모병원·세브란스병원이 보유한 전체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167개 중 163개가 찬 상태로, 병상 가동률이 약 97.6%에 달했다.

서울 빅5병원에 마련된 코로나 중환자 병상은 지난 25일 18개 였는데, 1일 오전에는 4개밖에 남지 않았다.

서울대병원(38병상)과 서울아산병원(41병상), 서울성모병원(20병상)은 전체 코로나19 중환자용 병상이 모두 찼다. 서울 세브란스병원은 37병상 중 빈 병상이 1개 뿐이다. 삼성서울병원의 경우 전체 병상 31개 중 3개가 비어 있다. 이들 병원 관계자들은 "환자 상태와 전원 등에 따라 운용 가능한 병상 수는 실시간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병상 확보 속도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국내 확산 우려도 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오미크론 변이와 관계 없이 의료대응 역량에 비해 유행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것이 사실상 데이터로 나오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어느 정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화 시기나 폭을 조율해야 하겠지만 유행을 줄이기 위한 조치들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marim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