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흥국생명 6연패 탈출, 페퍼저축은행 6연패 수렁

등록 2021-12-01 21:18:45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흥국생명 정윤주.(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연패 탈출이 시급했던 두 팀의 격돌에서 흥국생명이 웃었다.

흥국생명은 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전에서 세트스코어 3-1(26-24 25-18 23-25 25-14)로 이겼다.

6연패에서 벗어난 흥국생명은 시즌 3승째(9패)를 달성, 승점 9로 5위를 지켰다.

캣벨은 양팀 통틀어 32점을 책임졌다. 후위공격 6개, 블로킹 3개, 서브에이스 2개 등 트리플크라운급 활약이었다. 신인 정윤주는 데뷔 후 개인 최다인 20점으로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공격성공률은 51.61%나 됐다.

페퍼저축은행은 6연패 늪에 빠졌다. 승점 5(1승11패)로 7개팀 중 여전히 최하위다. 주포 엘리자벳이 17점, 공격성공률 28.57%에 그치면서 힘을 내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부터 짜릿한 뒤집기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19-23으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정윤주의 3연속 공격으로 1점차를 만든 뒤 상대 리시브 실수를 노린 김채연의 스파이크로 균형을 맞췄다. 흥국생명은 듀스로 넘어간 승부에서 페퍼저축은행의 서브 범실과 캣벨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정리했다.

기세를 몰아 2세트마저 25-18로 가져온 흥국생명은 3세트 초반 8-1까지 앞서며 손쉽게 경기를 끝내는 듯 했다.

하지만 페퍼저축은행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박은서의 공격이 연거푸 점수로 연결되면서 추격을 알린 페퍼저축은행은 21-21에서 이한비의 쳐내기로 리드를 잡았다. 이한비는 24-23에서 김해란을 겨냥한 서브 에이스로 팀에 한 세트를 안겼다.

일격을 당한 흥국생명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4세트 들어 전열을 정비한 흥국생명은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다. 페퍼저축은행은 흥국생명의 공세에 크게 흔들렸다. 결국 흥국생명은 페퍼저축은행을 14점으로 막고 승리를 확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