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 리투아니아와 레이저 분야 협력·교류 중단

등록 2021-12-01 23:17: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경제보복 일환으로 분석

associate_pic
[빌뉴스=AP/뉴시스] 대만 외교부가 공개한 사진에 에릭 황(오른쪽 세 번째)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대표부 대표가 18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개설한 대만대표부 앞에서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중국은 주권과 영토 를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며 추후 발생하는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리투아니아에 있다고 경고했다. 2021.11.19.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이 대만 문제로 관계가 크게 악화한 리투아니아에서 경제 보복을 시사한 가운데 중국 레이저 업계가 리투아니아와 협력과 교류를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레이저 업계 소속통을 인용해 최근 중국과 리투아니아의 레이저 기술 관련 교류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의 경제보복 일환으로 평가된다.

중국 레이저 업계 관계자들은 “양측의 교류 중단이 정치적인 이유에 따른 것이 아니지만, 양국 관계 현상황을 고려할 때 이른 시일 내 교류가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리투아니아는 반도체 제조 설비에 필수적인 정밀 레이저 기술 분야 강국으로, 약 100개 국가와 지역에 레이저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중국은 리투아니아 레이저 제품의 주요 수출국으로, 전체의 31.6%를 중국에 수출한다.

앞서 대만 외교부는 지난달 18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대만 대표처'가 공식 개관해 업무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유럽 국가 가운데 외교적 관례에 따른 '타이베이'(Taipei)가 아닌 국호인 '대만'(Taiwan)을 사용한 외교공관이 개설된 것은 리투아니아가 처음이다.

지난달 21일 중국 외교부는 리투아니아와의 외교 관계를 대사급에서 대표처급으로 낮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은 지난 25일부터 리투아니아에서 영사 업무를 중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