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소프라노 조수미 데뷔 35주년, 벨기에 무대서 마무리

등록 2021-12-02 11:32:22   최종수정 2021-12-02 16:10: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벨기에 한국문화원 초청...한·벨 수교 120주년 폐막 공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소프라노 조수미 벨기에 공연 포스터. (사진=벨기에 한국문화원 제공) 2021.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벨기에 한국문화원의 초청으로 3일 현지 공연장 드 싱겔(De Singel, Antwerpen)에서 리사이틀을 갖는다.

이번 리사이틀은 소프라노 조수미의 데뷔 35주년을 기념하는 유럽 투어의 일환으로, 10월30일 크로아티아에서 첫 공연을 가졌다. 오스트리아 콘서트(11월19일)가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됐다.

유럽 투어 중 마지막으로 개최되는 벨기에 공연에서 조수미는 오랜 친구이자 피아니스트·음악감독인 제프 코엔과 함께 무대에 선다.

이 공연은 벨기에 문화원이 한·벨 수교를 기념해 올 한 해 동안 개최한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의 공식 폐막 행사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