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 피해 장기화에…공항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6개월 연장

등록 2021-12-02 11:00:00   최종수정 2021-12-02 11:39: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항공업계 지원
올해 12월 종료 예정이던 감면 기간 내년 6월까지로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1.11.30.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공항시설사용료와 상업·업무용시설 임대료 감면 기간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항공업계의 생태계 유지를 위해 공항시설사용료 및 상업·업무용시설 임대료 감면 기간을 내년 6월말까지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10여 차례에 걸쳐 상업시설 임대료, 공항시설사용료를 감면·유예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지원대책에 따라 지난해 3월에서 지난 10월까지 항공분야(착륙료 등 공항시설사용료) 감면(1460억원), 상업분야(면세점 임대료 등) 감면(1조5769억원), 업무시설 임대료 감면(671억원)과 납부유예(4194억원 등) 등 총 2조 2094억원을 지원했다.

하지만 항공수요가 살아나지 않아 위기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항공여객은 360만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0월에 비해 65.3% 감소한 상황이다. 특히 국제선은 95.8% 감소했다.  

이에 국토부는 공항시설 사용료, 상업시설 임대료 감면기한을 당초 올해 12월에서 내년 6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화물매출 증가세를 감안해 화물기는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입점업체의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상업시설 인테리어 등 중도시설투자비는 공항공사 등과 협의를 통해 계약기간 등을 고려해 감면 또는 투자유예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후 추가 연장여부 등은 항공수요, 업계상황 등을 감안해 내년 5월 재검토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6개월 추가 연장을 통해 총 4773억원의 항공업계 지원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국토부 김용석 항공정책실장은 "우리 항공산업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잘 견뎌내고 더 크게 비상할 수 있도록 이번 공항시설사용료, 임대료 감면을 추가로 연장하게 됐다"며 "더불어 여행안전권역 확대, 지방공항 국제선 재개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가능한 대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