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외교부, 4일 '중남미 협력' 국민참여사업 결과 설명회

등록 2021-12-02 10:50: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수교 60년 계기 중남미 국가 협력 강화 숙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외교부는 수교 60주년 계기 중남미 국가와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국민참여사업 결과 설명회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설명회는 4일 오후 1시 국민외교센터에서 대면, 비대면 혼합 방식으로 진행된다.

설명회에는 사업에 참여한 국민 10여 명과 외교부 중남미국 관계자, 중남미 및 공론조사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다. 국민외교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참여 가능하다.

이번 설명회 대상인 2021년 3차 국민참여사업은 지난 10월2일과 10월6일 진행됐다. 당시 전국 약 300명 국민들이 화상회의 체계를 통해 참여했고 전문가 강연, 분임 토론 및 질의응답 과정을 거쳤다.

의제는 수교 60주년 계기 중남미와의 미래 협력 확대를 위해 정부가 주안점을 둬야 할 부분, 민간 영역에서 중남미와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와 필요한 정부 지원 등이었다.

내년 수교 60주년이 되는 중남미 국가는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파라과이, 자메이카, 아이티 등 15개 나라이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외교정책과 관련해 국민들이 직접 의견을 제시할 기회를 확대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