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세계 관광산업 올해 1800조 손실…오미크론에 악화 전망"

등록 2021-12-02 12:14:08   최종수정 2021-12-02 15:10: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워싱턴포스트 "관광업계 이미 취소 사태 시작"

associate_pic
[리스본=AP/뉴시스] 11월30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의 한 병원에서 한 근로자가 응급실 입구 복도를 청소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29일 프로축구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와 직원 등 13명이 집단으로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미 지역에 오미크론이 퍼졌을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2021.12.01.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전세계 관광업계 타격이 더 커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미크론이 처음 보고되기 전 추정된 올해 손실 규모만 1800조원을 훌쩍 넘는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오미크론 공포가 회복세를 기대했던 전세계 관광사업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오미크론 등장으로 주요 국가들이 마스크 착용, 여행 규정을 강화하기 시작하면서 일부 여행객들의 발이 묶이게 됐다. 일본과 이스라엘은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외신들을 종합하면 오미크론은 전세계 최소 30개국에서 발견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처음 보고된 지 일주일여 만이다.

독일호텔협회의 경제 고문인 토비아스 바네커는 "다시 거세진 감염과 규제, 오미크론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많은 취소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런던(영국)=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시내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2021.12.01.

항공업계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에미레이트항공은 12월 여행 성수기에 회복세를 보이던 사업에 "상당한 트라우마가 발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오미크론이 처음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되기 전에 추산된 올해 관광산업 손실 규모도 1조6000억달러(약 1884조원)에 이른다.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는 이번주 발간한 보고서에서 세계 관광 산업이 올해부터 어느 정도 반등하긴 했지만 2019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관광산업의 직접적인 경제적 손실 규모는 2조달러였다.

또 UNWTO는 "전세계적으로 고르지 못한 백신 접종률과 새로운 코로나19 변이가 이미 느리고 취약한 회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미크론 등장 전부터 유럽에선 코로나19가 다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었다.

바네커는 오미크론에 대해 "또다른 나쁜 소식"이라면서도 기존 백신의 효과가 명확해지기 전에 호텔에 미칠 영향을 예측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덧붙였다.

워너브라더스스튜디오 투어를 진행하는 런던 여행사 골든투어의 경우 여름 이후 예약이 증가하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오자 12월 예약이 꽉 찼었지만 오미크론으로 예약 취소가 시작됐다.

베를린 호텔·레스토랑협회장 토마스 렝펠더는 베를린에서도 지난 2주간 대규모 취소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는 직원들이 새로운 폐쇄 조치에 불안해하고 있다며 백신 접종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