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목행동 두 동강…충북선 철도 충주 노선 반대"

등록 2021-12-02 11:38: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시 목행동 주민들이 2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충북선 고속화 철도 충주 도심 노선 변경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하고 있다. 2021.12.02. bclee@newsis.com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시 목행동 일부 지역 주민들이 충북선 고속화철도 충주 도심 노선 변경을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목행동 서흥마을과 미륵마을 주민들은 2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시종 충북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은 (충주 도심)원안 노선 철회를 국토교통부에 요구하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철도 사업은 지역 주민이 거주하는 주거 환경을 피폐화하지 않고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그러나 충북선 고속화철도는 목행·용탄동을 두 동강내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주민들은 "무책임한 난개발로 우리의 삶이 짓밟히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리더십 부재로 주민 갈등만 부채질한 조 시장은 사퇴하라"고 규탄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을 통해 조치원~제천 봉양 129.2㎞ 충북선 철도 중 청주 오송-충주-제천 봉양 구간 78㎞를 1조5000억원을 들여 고속화할 계획이다. 충주 도심 구간 노선을 포함한 최종 기본계획은 내년 중 나올 전망이다.

그러나 충주 도심 통과 노선을 둘러싼 지역 내 갈등이 올해 하반기부터 표면화하고 있다.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시 목행동 주민들이 2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충북선 고속화 철도 충주 도심 노선 변경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하고 있다. 2021.12.02. bclee@newsis.com
칠금·금릉동 주민을 중심으로 구성한 충북선철도 노선 변경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 9월부터 "충주세무서 앞에서 파라다이스 웨딩홀과 팽고리산(광명산)을 지나 목행동으로 이어지는 교각 철도를 건설하면 충주 시내는 반 토막 나게 될 것"이라면서 도심 외곽 우회 노선 채택을 국토부에 요구하고 있다.

비대위가 우회 노선으로 제시한 금가·동량면과 목행·용탄동 지역 주민 단체는 즉각 반발했다. 이들은 "(비대위의)노선 변경 요구는 아파트 건설을 위한 민원"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 "민원을 다 받아 준다면 국책사업은 제대로 시행될 수 없다"며 일축했다.

조 시장이 지난 10월 "(노선 변경 건의를 주장하는)단체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시의)입장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주민 간의 갈등은 충주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자중을 요청하기도 했으나 철도 노선을 둘러싼 민-민 갈등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