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조국 사태에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

등록 2021-12-02 11:37:57   최종수정 2021-12-02 14:32:4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조국, 민주당 외면·비판 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
"공정에 대한 기대 훼손·실망, 변명 여지 없는 잘못"
"열린민주당, 같은 뿌리·식구라 합치는 것이 맞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 클럽 토론회'에서 패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와 관련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전 장관을 옹호한 분들이 많아서 열린민주당과 합당하면 다시 조국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검수완박'이 추진되면서 다른 민생입법들이 소홀해지는 것 아닌가는 우려도 나온다. 합당이 대선에 도움이 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 후보는 "대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 보다는 한 뿌리였기 때문에 국민의 판단을 받기 위해서 원래 같은 뿌리고 같은 식구니까 합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해서 여전히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외면 받고 또 비판 받는 문제의 근원중 하나"라며 "민주개혁진형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도 크게 책임져야 한다. 그 점을 표방했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작은 하자인데 너무 억울하다, 지나치다.  왜 우리만 가지고 그러느냐는 태도가 국민께서 민주당을 질책하는 주원인이 된 것 같다"며 "내로남불도 그 원인이다"고 짚었다.

이어 "잘못이 있는 곳에 책임져야 하고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가 높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켜 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제가 민주당의 후보로 앞으로 민주당이 조금 더 정말 국민의 우선 정당으로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서 지금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다시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를 조국 사태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로 받아들여도 되겠느냐"는 질문에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하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