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청년들 "尹 노동관 왜곡, '주 52시간 철폐' 발언 철회해야"

등록 2021-12-02 15:40:4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尹, 취업 어려움 임금 탓으로 전가해"
"청년 삶 내버리겠다는 말과 다름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최저임금, 주52시간 근무제' 철폐 발언을 규탄하고 있다. 2021.12.0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청년단체가 '주52시간 철폐' 발언으로 논란이 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왜곡된 노동관이 드러나는 발언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청년행동)은 2일 오후 2시30분께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의 '주52시간 철폐' 발언을 규탄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30일 충북 청주의 한 중소기업으로부터 일률적인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고충을 전해듣고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52시간제라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는 대단히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지장이 많다"고 말한 뒤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해 논란이 됐다.

이날 청년행동은 윤 후보 발언에 대해 "최소한의 노동조건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인 최저시급제와 주52시간제가 비현실적이라는 것은 그 자체로 문제적"이라며 "청년 37%가 생활비가 부족해 끼니를 못 챙기는 상황에서 최저시급제조차 폐지하겠다는 것은 청년의 삶을 내버리겠다는 발언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후보의 발언은 청년 세대가 겪는 취업의 어려움을 임금 탓으로 전가하는 것이지만, 노동환경을 희생하는 방식으로는 청년의 삶과 취업 문제를 개선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청년들의 현실을 개선하겠다고 여러번 천명했지만 실제로는 청년의 삶 보호와는 거리가 먼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발언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후보는 전날(1일) "주 52시간도 '주'로 끊을 게 아니고, 기간을 늘려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향후 차기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하겠다는 말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시민사회의 반발은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