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인천서 오미크론 확진 부부 동선까지 속여…주민불안 '증폭'

등록 2021-12-03 07:00:00   최종수정 2021-12-03 07:22: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인천 미추홀구, 40대 부부 '감염병 위반'으로 고발 검토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오가고 있다. 2021.12.02. xconfind@newsis.com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오미크론 확산 공포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부부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당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첫 오미크론 확진자 부부가 동선까지 속이고 밀접접촉자도 수십명에 달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인천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3일 인천시 미추홀구와 연수구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부부가 초기 역학조사에서 거짓 진술한 것으로 드러나 감염병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을 검토중이다.

이 부부는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지난달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방역당국의 초기 역학조사에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 택시를 이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부는 공항에서 집으로 이동할 당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지인 A(30대)씨의 차량을 타고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25일 이후에도 B씨는 이들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A씨는 이들 부부의 확진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았으나,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조치 없이 일상적으로 생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느끼고 2차 검사를 받아 지난달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사결과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엿새 동안 가족과 지인 등 모두 5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40대 부부의 초등학생 아들과 30대 지인의 아내, 장모, 또 다른 지인 등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오미크론 감염 여부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의 또 다른 자녀 중학생 딸도 1~2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재검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모두 인천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인천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오미크론 확산에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인천 청라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력이 매우 높다는 사실도 이번에 드러났는데 이미 인천지역에 퍼졌을 것으로 예상하니 불안하다"고 우려했다.

또 인천지역 맘카페에는 "방역당국이 빠르게 동선을 파악해 추가 확산을 막았으면 됐는데 안타깝다", "아이들이 등교 중인데 초등학교, 중학교까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될까 두렵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40대 부부가 접촉자에 대한 동선을 숨겨 혼선이 있었다"며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