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추미애 "이재명, 여론 쫓아 조국에 '불공정' 낙인 찍다니"

등록 2021-12-02 23:20:26   최종수정 2021-12-02 23:29:1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조국 사과 입에 올린 건 反개혁세력에 겁먹은 것"
"인간존엄 짓밟아…물러서지 말고 조국 본질 말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021.07.1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조국 사과'와 관련, "대통령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번 더 낙인 찍게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인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개혁을 안하니 언론은 조국을 불공정의 대명사로 프레임을 씌우고 세세한 정보가 부족한 대중은 그렇게 믿게 됐다. 대선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은 정치권의 공공의 적이 아니다"라며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다. 한 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세력이고 다른 한 쪽은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거듭 이 후보의 사과에 유감을 드러냈다.

조국 전 장관 인사청문회 중 검찰이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것을 거론하며 "그렇게 시작된 이른바 '조국 사태'는 '검찰의 난'이었고,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인간에 대해 함부로 하면서 민주주의를 지킨다고 할 수 없다. 한 인간에 대해 함부로 하는 것을 방치하면서 국민을 지키겠다고 할 수는 없다. 한 사람에 대한 인권은 만인에 대한 인권이기 때문"이라며 "조국과 그 가족에 가한 서슴없는 공포는 언급하지 않고 사과를 말한다. 참 무섭다"고 힐난했다.

나아가 "조국 사건은 드레퓌스를 연상시킨다"면서 조 전 장관을 과거 프랑스 군부의 반(反)유대주의 희생양이었던 드레퓌스에 빗대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악을 구분하고 악을 다스릴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자신의 권력을 갖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삶을 지키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득권세력은 그들이 차지한 막대한 불로소득과 특권이익은 가리고 조국 자녀 입시를 불공정을 내세워 서민과 청년들의 불만을 돌리고 있다. 결국 조국은 개혁을 거부하는 세력이 시시 때때로 불러내 이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물러설 것이 아니라 불공정의 원인이 무엇인지 조국사태의 본질이 무엇인지 말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오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에 대해 "여전히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외면 받고 또 비판 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사과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