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27일만에 만난 윤석열-홍준표...洪 "선대위 다시 꾸려라"

등록 2021-12-03 00:52:26   최종수정 2021-12-03 12:01: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대선경선 이후 27일만에 첫 만찬 회동
尹, 선대위 인선·이준석 갈등 문제 답답함 토로
洪 "선대위 재구성하고 이준석 찾아가라" 조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1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힘 광주 현장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윤석열·홍준표 후보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1.10.11.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선경선에서 윤석열 후보와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이 경선 후 27일만인 2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다.

윤 후보가 최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문제를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의 충돌로 답답함을 토로하자, 홍 의원은 선대위를 재편하고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 만나라는 조언을 건낸 것으로 확인됐다.

윤 후보와 홍 의원, 법조계 한 인사는 2일 서울 모처 한정식집에서 오후 7시부터 3시간 넘도록 만찬을 가졌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3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경선이 끝난 지 한 달이나 됐는데 계속 안 만난다고 하면 내가 몽니를 부린다고 비난을 하니 만났다"며 "친한 검찰 선배와 식사한 자리에 윤 후보가 왔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언급하며 조언을 구했고, 이에 홍 의원은 선대위 재구성과 이 대표를 직접 만나 대화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선대위 구성을 이재명식으로 다시 하라고 조언했다"며 "지금 선대위는 자리다툼으로 가고 있고 너무 구태의연하다. 다시 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가 할 일은 이 대표를 만나서 제주도에 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될 때까지 이런 문제를 일으키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윤 후보는 3일 오전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비행기편으로 제주도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만찬 자리에서 홍 의원은 정치선배로서 35% 박스권에 고착된 윤 후보 지지율과 관련해 나름의 분석을 전했다고 밝혔다. 다만 선대위 합류 문제에 대해선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사석에서 만난 윤 후보에 대해선 "생각이 바르고 담백한 면이 있더라"고 평가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윤 후보와 홍 의원은 1, 2위를 다투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경선 결과도 여론조사 비율은 홍 의원이, 당원 투표에선 윤 후보가 각각 앞서 '당심과 민심'에서 팽팽한 승부를 선보이기도 했다.

최근 윤 후보 지지율이 둔화되며 벽에 부딪히자, 2030세대와 중도층에게 소구력이 있는 홍 의원의 도움을 얻어야한다는 이야기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홍 의원은 경선 직후 '청년의꿈'이라는 이름의 2030 플랫폼을 만들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