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준석, 청년층 겨냥 "붉은색 옷에 노란 글씨 쓴 옷 입고 오라"

등록 2021-12-05 10:14:52   최종수정 2021-12-05 14:05: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인터넷에서 주문하면 5일 걸려…분노, 기대, 희망 표현해 주길"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합동 선거운동을 펼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위해 또 하나의 '비단주머니'를 풀었다.

이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의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며 유권자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이 대표와 윤 후보는 전날(4일) 부산에서 노란 궁서체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해주세요'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맞춰 입고 선거 유세를 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 제작해주는 곳들 있습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주세요. 주문하면 한 5일쯤 걸릴 것"이라고 알려주기도 했다.

만약 국민의힘 지지자들이 이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윤 후보의 유세 현장에는 빨간 옷에 저마다의 메시지를 담은 지지자들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특별한 홍보비를 들이지 않고도 유세현장에서 이목을 끌 수도 있다.

이 대표는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며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