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욕설논란 신기루 "방송 관둘까 했지만…" 눈물

등록 2021-12-05 14:44:49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신기루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개그우먼 신기루(김현정)가 욕설 논란 사건을 재차 사과했다.

신기루는 지난 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서 "그저께까지는 (방송을) 관둘까 했는데…눈물나려고 한다"며 울먹였다. 플랫폼 차이가 크다는 걸 알았다며 "다른 생방송은 못 할 것 같다. 이건(매불쇼) 원래 하는 거니까 이해 좀 해달라. 죄송하다"고 전했다.

신기루는 "괜히 오늘 와서 이럴까 봐 안 오려고 했다. 다음 주에는 다시 정신 차리고 돌아오겠다"며 "사람들이 나를 싫어하는건 괜찮은데 내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매불쇼가 갖고 있는 색이 있는데 내가 여기 와서 이런 걸 못하면 나올 일이 없지 않느냐"면서 "유튜버들이 '원래부터 (신기루) 인성이 이랬다'면서 과거 매불쇼에서 했던 인사부터 다 퍼가서 올리고 있다. 과거가 내 발목을 잡는다는 생각도 든다. 앞으로 주의는 하겠지만 내 색깔은 분명히 보여주겠다. 대낮부터 재수없게 울어서 죄송하다"고 했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생방송으로 진행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고정을 잡아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비속어와 음담패설 등을 내뱉어 비난을 받았다. 신기루는 2일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내 이야기를 했다"며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내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면서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겠다. 불편함을 느낀 분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