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이재명 비천한 출신 탓? 조선시대 이야기"

등록 2021-12-05 17:01:5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현재 처신·행적·열정으로 지지 결정해야 "
"과연 대통령 후보 자격 있는지 따져야"
"정책은 없이 감성·쇼로 가는 대선 불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5일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또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한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선 안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는 얼핏 이 후보를 두둔하는 것처럼 읽히지만 홍 의원은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 그리고 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 후보가 "제 출신이 비천한건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라며 살인범 조카 변호, 형수 욕설, 친형 강제입원 등에 대해 출신탓을 하고 있는데 대한 정면 비판이다.

홍 의원은 "그(이재명 후보)가 과연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면서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도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