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국립발레단 단원 코로나 의심 증상…'호두까기인형' 대구 공연 취소

등록 2021-12-05 18:29:4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발레단 단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의심자로 나타나면서 5일로 예정됐던 '호두까기인형' 공연이 취소됐다. (사진 = 국립발레단 홈페이지) 20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국립발레단 단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의심자로 나타나면서 5일로 예정됐던 '호두까기인형' 공연이 취소됐다.

국립발레단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공연 준비 중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증상이 발견된 단원이 있어 자가키트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지만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공연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아울러 "공연 취소로 인한 예매티켓 취소 수수료는 없으며 자동으로 전액 취소 및 환불 처리된다"고 안내했다.

국립발레단은 전날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호두까기인형을 공연한데 이어 이날 오후 두 번째 공연을 할 계획이었다.

이번 공연팀은 100여명이며, 전날 공연에는 900여명의 관객이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