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 총리 "방역패스, 부당한 차별 아닌 공동체 보호"

등록 2021-12-06 08:01:19   최종수정 2021-12-06 08:04: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건강 이유로 미접종했다면 예외확인서 발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방역패스는 부당한 차별이라기 보다,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모두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방역패스를 다중이용시설에 확대 적용하는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패스는 성인 10명 중 9명이 기본접종을 마친 가운데, 일상 곳곳의 감염위협으로부터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백신접종률이 높아진 여러 나라에서 이미 방역패스를 도입해 폭넓게 시행하고 있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건강상의 이유로 접종을 마치지 못했다면 인근 보건소에서 예외확인서를 발급받거나, PCR검사를 받고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는 일주일의 계도기간 동안 사업주와 이용객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며 방역패스의 빠른 안착을 뒷받침해 달라"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