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우상호 "尹, 김종인·이준석에 굽히고 들어가…2차위기 온다"

등록 2021-12-06 09:34:04   최종수정 2021-12-06 10:50:43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선 봉합, 후 해결' 합의…당대표, 대통령 후보 꺾은 모양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월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익위의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 결과와 관련 입장발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갈등 봉합 이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등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한 것을 놓고 "결국 윤석열 후보가 두 분에게 굽히고 들어간 모양새가 됨으로써 모양은 좀 구겨진 셈"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인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분들은 문제를 해결한 주역으로 윤 후보를 띄우기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으나, 아무리 봐도 이준석 대표가 훨씬 더 두드러져 보인다. 결국 당대표가 대통령 후보를 꺾은 모양새라서 별로 좋은 모양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종인 (전) 위원장은 결국 전권을 달라. (여기에) 표출되는 건 김병준 상임위원장과 동급에 놓지 말고 배제해달라, 그러면 가겠다 이런 것 아니었나"라며 "이 대표는 '윤핵관을 제거해달라' 아니었나. 지금 윤핵관이 누구인지도 모를 뿐더러 윤핵관이 제거된 것도 아니다. 김 위원장의 요구 조건이 반영된 것도, 이 대표의 요구 조건이 반영된 것도 아니다"라고 봤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별 해결된 게 없이 그냥 손잡고 더 이상 위기가 오면 안 되니 선 봉합 후 후 해결합시다, 이렇게 합의하신 것 같다. 이런 봉합은 반드시 2차 위기가 온다"며 "세 분은 과거에 지금 최근까지 있었던 갈등을 어떻게 해결했다는 것을 국민에게 보고한 내용은 아직 없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이건 국민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여야 대선 후보 간 여론조사 지지율을 두고는 "윤 후보의 지지율이 하향세였고, 또 반대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로 돌아서 지금 되게 오차범위 내로 붙고 있는 건 사실"이라며 "3~4%, 4~5% 안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한 달 갈 거라고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뒤 자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와 관련해선 "우리 사회 마초이즘. 여성의 사생활에 관심을 갖고 일종의 집단적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며 "상당수의 대한민국 사람들은 '바람피워서 혼외 자식 있는 것 아니냐'라고 공격했는데, 알고 보니 그 과정 자체도 이분이 밝힐 수 없었던 너무나 괴로운 과거가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