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문상부 인사청문회 중립성 공방…與 "국힘 대리인" 野 "내로남불"

등록 2021-12-06 13:15:4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국힘 입당해 당비까지 내…신뢰 이미 잃어"
"윤석열 후보 선출에 중요한 역할 하신 분"
"노정희 이념편향성 문제있어도 선출 강행"
"조해주는 청문회도 없이 임명…내로남불"
문 후보자 "당원가입은 신중하지 못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6일 국회에서 열린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 여부가 쟁점이 됐다.

여당은 후보자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관리위원으로 활동한 이력을 문제삼아 정치적 중립에서 벗어난다고 비판했다. 이에 야당은 민주당이 그동안 친여 인사들을 선관위에 추천한 사례를 들어 '내로남불'이라며 맞섰다.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후보자는 스스로 중립성이 있다 생각하나. 국민의힘에 9월27일에 입당하고 또 당비까지 냈다"라며 "국민들이 볼때는 이미 공정성과 중립성에서 신뢰를 잃었다고 본다"라고 꼬집었다.

같은당 양기대 의원은 문 후보자의 국회 방문기록을 제시하며 중립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에 1월부터 10월까지 총 18번을 방문했는데 소통한 사람이 국민의힘 쪽이라고 나와있다"라며 "윤석열 후보 대통령 선출에 중요한 부분도 하셨고 또 박근혜 정부때 대통령 추천으로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사무총장도 했다"고 편향성을 지적했다.

이어 "대선을 몇개월 앞둔 시점에 이런 전력이 온다는 건 중앙선관위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에 훼손을 줄거라는 비판이 있을 수 있다"라며 "본인은 억울하겠지만 그쪽(국민의힘)을 대리하기 위해 (선관위원으로)왔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의 이같은 지적에 문 후보자는 "국회에 갔을 때 국민의힘만 만난게 아니다. 더불어민주당도 있다"라며 "또 이걸 하려고 결심을 할때 탈당을 했다. 원래는 12월 5일 경선까지 (국힘 경선관리위원을) 했어야하는데 그전에 그만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국민의힘을 대리하지도 않고, 잘못된게 있으면 이야기도 한다"라고도 했다.

문 후보자는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의 질문에 앞서 "국민의힘 경선관리위원으로 활동한건 정홍원 경선관리위원장 요청으로 참여했다. 후보자의 선거운동이 아니라 정당의 경선 관리에 참여하는건, 선관위도 정당 경선사무를 위탁받아 관리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때 흠이 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경선관리위원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또 국민의힘 당직자가 보안을 이유로 당원 가입을 요청해와서 깊은 고민없이 가입하게 됐는데 지금 돌이켜보니 신중하지는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30년 이상 선관위에서 근무한 이력을 들어  문 후보자의 전문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친여 인사들이 중앙선관위에 포진돼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문 후보자의 적합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선관위에서 조사국장, 선거국장, 기조실장, 사무총장 등 모든 보직을 다 가지셨다. 정말 말 그대로 잔뼈가 굵으신 분"이라고 평했다.

이어 "국민의힘 입당 경력을 보니 총 19일이더라. 민주당 의원들의 중립성 훼손 주장을 들으니 '내로남불'이라는 단어가 생각나더라"라며 "노정희 위원장은 인사청문회에서 줄곧 이념 편향성 문제로 야당이 반대했는데도 임명, 지명, 선출을 강행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또 "조해주 상임위원은 어땠나.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 캠프에서 공명선거 특보로 활동한 바 있지만, 야당의 반대에도 (여당이)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했다"라며 "문 후보자에 대해 편향이니 정치적 중립이니 논하는 것 자체가 전혀 맞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같은당 이영 의원은 "후보님의 정치적 중립이나 공정성에 대한 이슈를 여당 의원님들은 20일 남짓한 당원 이력을 갖고 지적하는데, 35년이라는 긴 시간을 선거관리 관련 업무와 비교할 수 있나. 35년간 굉장히 정치적 중립을 지켜왔다고 본다"라고 문 후보를 감쌌다.

이어 "국민의힘에서 경선관리위원으로 요청드렸던 것 역시 중립성과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해서 였던 것으로 안다"라고도 했다.

박완수 의원도 "19일 동안 정당에 가입했고 바로 떠났다. 정치적 활동을 했다고 하면, 윤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했다고 하면 정치 중립의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이를 갖고 흠을 가지고 나올만한 일은 아니라도 본다"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