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유국희 원안위원장 "원자력 안전, 정치에 타협할 수 없는 절대 명제"

등록 2021-12-06 13:47:21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취임사서 밝혀…"과학적 지식에 기반한 기준"
"독립성 확보된 규제기관 돼야만 국민 신뢰"
"월성 원전 삼중수소 문제 등 의혹 해소할 것"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사진=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은 6일 "원자력 안전은 정치적인 입장이나 유불리에 따라 좌우될 수도, 타협할 수도 없는 절대 명제"라며 "원자력 안전 규제는 과학적 지식에 기반한 명확한 기준에 따라 수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면서 취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규제를 함에 있어 국민의 안전만을 생각하며 묵묵히 정도를 걸어야 한다"며 "독립성이 확보된 규제기관이 돼야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하고 명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으로 원안위가 추구해야 할 정책 방향도 제시했다.

유 위원장은 "원자력 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선제적으로 찾아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규제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정책 환경 변화를 예측해 규제 제도를 정비하고, 사업자가 자발적인 안전 관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선도하는 규제 행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안위가 생산해 내는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의 언어로 이야기해야 한다"며 "특히,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를 생활의 영역에서 가장 가깝게 겪고 계실 원전 지역 주민과도 더욱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들어 발생한 원전 관련 사고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유 위원장은 "월성 원전의 삼중수소 문제 등 국민의 우려가 큰 현안은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통해 의혹을 명확히 해소하겠다"며 "과거 국민들이 겪었던 라돈 침대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생활 주변의 방사선에 대한 안전 관리 대책을 철저히 추진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어 "작업 환경에서 방사선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방사선 작업 종사자의 건강 문제 등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며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도 해양 방사능 감시 강화 등을 통해 국민 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취임식을 생략하고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이후 업무를 시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