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충남도, 어촌뉴딜300 9개 마을 선정…3년간 635억 원 투입

등록 2021-12-06 14:59:3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최현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재생사업기획단장이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도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선정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1.12.06. ppkjm@newsis.com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는 해양수산부의 ‘2022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6개 시군 9개 어촌마을이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해양수산부가 낙후한 어촌·어항 개발과 현대화를 통한 미래가치 창출,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 중이다.

이번에 도내에서 신규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으로 이름을 올린 권역사업 7개 마을은 ▲보령 열호항, 녹도항 ▲서산 간월도항 ▲당진 맷돌포구 ▲서천 다사항 ▲홍성 어사항 ▲태안 학암포항 등이다.

이는 전국에서 선정된 50곳의 14%에 달하는 규모다.

또한 보령 초전항과 월도항 2개 마을이 ‘여객선 기항지 개선 사업’ 대상으로 추가 선정됐다.

이들 9개 마을에는 2024년까지 총 635억 원(국비 444억 원) 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여객지 기항지 개선, 어항 안전시설 정비, 어민 복지공간 조성, 관광 편의시설 확충, 생활기반시설 구축, 바다 생태체험장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교통이 열악한 섬과 육지 간 해상 교통편의 증대, 어촌 접근성과 정주여건 개선, 주민소득 증대 및 어촌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올해까지 태안, 보령 등 6개 시군 26개 마을이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돼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 마을에 대한 투입 예산은 총 2420억 원이다.

한편 도내 어촌뉴딜300 대상 어항은 97개소로 전국 2186개소의 4.4%에 불과하나 지난 1∼3차 공모에서는 전국 250개소 중 26개소 10.4%가 선정돼 전남과 경남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성과를 달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