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해양경찰연구센터, 무선형 항해통신 장비 '핸드마이크' 개발

등록 2021-12-06 15:15:1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블루투스 기술 응용 세계 최초 선박 응용…현장 만족도↑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 무선형 항해통신장비 시연.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해양경찰교육원은 최근 해양경찰연구센터 장비연구팀에서 세계 첫 무선형 VHF 항해통신장비 마이크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VHF 항해통신장비는 초단파(30~300MHz) 대역의 주파수를 이용해 음성통신을 교환하기 위한 장비로 위급상황 시 교신하거나 의사소통을 할 때 쓰인다.

기존 VHF 항해통신 장비는 유선형으로서 교신을 하려면 반드시 통신기가 설치된 장소에서만 가능했다.

특히 긴급상황 발생 시 함·정장이 현장을 지휘하면서 수시로 통신실로 자리를 옮겨야 하는 경우가 발생해 불편함이 매우 컸다.
 
이러한 조타실 통신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해양경찰연구센터는 블루투스 기술을 VHF 항해통신 장비에 응용·도입했다.

VHF 통신기에 블루투스를 연결해 무선형 핸드마이크와 상호 교신이 이뤄질 수 있게 하였고, 스피커 기능도 추가해 청취능력도 향상시켰다.

또 블루투스가 작동하지 않을 경우 기존 유선형 핸드마이크에 연결해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했다.

마이크의 부피와 중량(128g)을 줄여 장시간 통신 시 근무자의 피로도 감소시켰으며, 전용 살균 소독기 함에 보관하여 감염병 확산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해양경찰연구센터 관계자는 "무선형 핸드마이크의 현장 만족도가 높다"면서 "점차적으로 모든 장비에 호환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개발된 무선형 핸드마이크는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관내 함정 3척, 남해지방해양경찰청 관내 함정 1척, 해양수산부 산하 관공선(남해어업관리단 등 5척)에서 시범운영 중에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