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IMF 총재 "中 성장 모멘텀 눈에 띄게 둔화"

등록 2021-12-07 10:08:34   최종수정 2021-12-07 10:13:4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놀라운 회복 달성했으나 모멘텀 둔화"
리커창 中 총리와 화상 회의서 논의

associate_pic
[로테르담(네덜란드)=AP/뉴시스]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 9월6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기후 적응에 관한 고위급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1.10.12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중국의 경제 회복이 세계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지만 성장 모멘텀이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그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화상 회의를 갖고 인플레이션부터 팬데믹 회복까지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은 놀라운 회복을 달성했지만 성장 모멘텀이 눈에 띄게 둔화하고 있다"며 "중국은 글로벌 성장의 핵심 엔진인 만큼 질 높은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국뿐 아니라 전세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IMF는 지난 10월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8%, 내년 5.6%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 전망치는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이지만, 분석가들은 중국이 부동산 약세와 치솟는 석탄 가격 및 부족으로 인한 충격으로 고통스러운 여파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중국이 미국 사이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각국이 "무역 긴장을 줄이고 성장과 일자리 핵심 엔진인 다자간 무역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