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방역패스 결사 반대' 고2 국민청원…30만명 육박

등록 2021-12-07 10:14:08   최종수정 2021-12-07 10:19: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방역패스 결사 반대 청원 이틀만에 20→30만
"검증된 백신 나오기 전까지 접종 생각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부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고등학교 2학년생 국민청원 글의 국민동의가 30만에 육박한 것으로 7일 나타났다. 지난 5일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받은 지 이틀 만이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2021.12.0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정부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고등학교 2학년생 국민청원 글의 국민 동의가 30만에 육박한 것으로 7일 나타났다. 지난 5일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받은 지 이틀 만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자신을 대구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2학년생으로 소개한 청원인이 지난달 26일 게재한 방역패스 반대 청원 글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29만1955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발표한 특별방역대책에서 8주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방역패스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방역패스 대상 연령대는 2003년 1월1일생(현재 고3)부터 2009년 12월31일생(현재 초등 6학년)까지다. 정부 기준에 따르면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이라 밝힌 청원인은 내년 2월부터 방역패스 적용대상이다.

청원인은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서 과거 동일한 내용의 청원이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충족하지 못하고 만료돼 다시 청원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청원인은 "백신패스는 백신 미접종자들의 일상생활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위헌 정책이나 다름없으며, 백신 안 맞은 사람은 인간취급조차 안 하는 것(결국 백신접종을 강제하겠다는 것)과 똑같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개인적으로 안전성 높고 검증된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절대 이 위험한 백신(을) 고통스럽게 맞을 생각 1도 없다"고며 "방역패스 확대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접종을 강제하는 데 혈안이 되어 있는 이 민주당 정권에 참 실망했다"고 적었다.

해당 청원인은 이 밖에도 돌파감염 사례를 들어 백신을 맞아도 안심할 수 없다며 방역패스에 대한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또 유전자증폭(PCR) 검사비 유료화 검토에 대해서도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