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한국화웨이 대표 "사이버 보안 유지…韓 일자리 기여"

등록 2021-12-09 10:00:0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내년 韓진출 20주년…"ICT 생태계 일원으로 책임감"
"한국인 직원 비율 80% 육박"
"지난 3년간 3000여 명의 ICT 인재 육성"
"한국과 '지속가능한 공동 성장' 실현이 추구 방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루원 한국화웨이 CEO가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디지털화, 친환경 그리고 인재'라는 주제로 열린 미디어 간담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한국화웨이 제공)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손루원 한국화웨이 CEO가 "모든 상업적 이익보다 사이버 보안이 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국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화웨이는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디지털화, 친환경 그리고 인재'라는 주제로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했다.

손루원 CEO는 이 자리에서 "한국화웨이는 회사의 사이버 보안에 대한 요구사항과 제도를 엄격하게 지키고 있다"며 "20년 간 한국에서 사이버 보안을 잘 유지해 고객과 파트너들의 신뢰와 지지를 받았다"고 자평했다.

한국화웨이는 내년이면 한국 진출 20주년이 된다. 그간 한국에  5G를 비롯한 유·무선  통신 장비, 스토리지 등 다양한 ICT 기술과 솔루션을 공급했다.

손루원 CEO는 "눈 깜짝할 사이에 20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화웨이는 한국 ICT 생태계의 일원으로 책임을 지고 있다. 지나온 시간과 객관적 사실들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고객과 파트너의 약속을 소중히 여기고 지켜 고객과 파트너들의 인정과 신뢰를 받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 ICT 산업 발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등도 적극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미 수백여 곳의 한국 기업들과의 협력하며, 직간접적으로 수 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알렸다.

그는 "화웨이는 한국의 ICT 인재들에게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1년 간 한국인 직원 채용이 증가해 현재 한국인 직원 비율은 80%에 육박한다"며 "화웨이는 한국에서 고객들에게 최첨단 ICT  솔루션과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 파트너와 다양하게 협력하고 있다. 우리뿐만 아니라 고객과 파트너들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화웨이는 현지 ICT 생태계 구축 및 인재 육성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화웨이는 개방형 발전이라는 철학을 추구하면서 산학계와 함께 ICT 지식과 기술을 꾸준히 전달하고 공유했다"며 "한국에서는 화웨이 본사 연수, ICT 경진대회, 대학생 취업 지도, 장학금 수여, ICT 아카데미 온라인 교육 플랫폼 무료 제공 등 5대 CSR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3년간 3000여 명의 ICT 인재를 육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과 함께 할 미래를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자사의 기술과 제품으로 한국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글로벌 ICT 인재 육성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손루원 CEO는 "화웨이는 R&D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특히 기초 과학과 근본 기술을 지속적으로 탐색하며 선진적인 솔루션, 기술, 장비로 고객과 파트너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한국 디지털 경제 구축을 위해 기여하고 있다. 향후 화웨이는 미래 지능형 세계에 필요한 연결, 컴퓨팅, 디지털 에너지, 클라우드 기술 등에 계속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화웨이는 5G기술 뿐만 아니라, 광전송, IP 네트워크, 데이터 저장, 태양광발전, 데이터 센터 에너지 등 분야에서도 우수한 제품과 솔루션이 있다. 제조, 금융, 교육, 물류, 항만, 의료, 광산, 발전소 등 각 분야에 맞는 상용화되고 성숙한 맞춤형 시나리오별 솔루션이 준비돼 있다. 현지 산업체인에 있는 파트너들을 도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의 장점을 충분히 발휘하고 각 산업의 고객들이 디지털 전환을 실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화웨이는 앞으로도 계속 한국을 위해 글로벌  ICT인재 육성에 이바지하겠다"며 "한국의 ICT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화웨이 ICT 아카데미의 교육 자원을 무료로 개방하고,  화웨이 본사의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계속 제공할 것이다. 또한 한국 대학교들과의 상호 소통을 강화할 것이다. 화웨이는 늘 개방적인 태도로 협력을 추진해왔다. 한국 학계에서도 개방적이고 포용적으로 화웨이와 협력해주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한국 파트너사들과 '지속가능한 공동 성장'을 실현하는 것이 화웨이가 추구하는 방향이자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길"이라며 "한국에서 더 많은 고객과 파트너들과 함께 한국의 경제 디지털화 발전을 추진하길 희망한다. 화웨이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모든 개인, 가정, 조직이 완전히 연결되는 스마트한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