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캐나다도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등록 2021-12-09 04:49:04   최종수정 2021-12-09 04:53:04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중국 정부의 반복되는 인권 침해 우려"

associate_pic
[오타와=AP/뉴시스]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온타리오 오타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2021.04.2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캐나다도 미국, 호주, 영국에 이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우리는 중국 정부의 반복되는 인권 침해를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는 최근 몇 달 동안 동맹국들과 대화를 나눴다”면서 “그들(중국)은 우리가 외교 대표를 보내지 않는 것에  대해 놀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무장관은 "더 많은 국가도 비슷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졸리 장관은 “중국에 강력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인권 침해는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지난 6일(현지시간)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선언했다.

7일 뉴질랜드와 호주가 동참을 선언했고, 영국도 8일 보이콧 동참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관련기사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