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오미크론 우려 완화로 상승…다우지수 0.1%↑

등록 2021-12-09 06:46:30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일부 완화되면서 뉴욕증시가 8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5.32포인트(0.10%) 상승한 3만5754.75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46포인트(0.31%) 오른 4701.21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100.07포인트(0.64%) 오른 1만5786.99로 거래를 마쳤다.

앞서 이날 지수들은 오미크론 우려 완화 속에서 상승 출발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자사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오미크론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 높은 수준의 예방 효과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코로나19 오미크론에 대해 재감염 위험은 크지만, 증상은 가벼울 수도 있다고 밝혔다.

기존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다는 소식은 증시는 사흘 연속 상승했다.

내셔널 시큐리티스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새로운 변이에 대한 우려로 흔들렸던 위험 자산은 이번 주 회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백신이 새로운 변이에 대해 일부 예방책이 된다는 초기 연구 결과가 나왔고 현재까지 오미크론 확산이 의료시설에 부담을 주지 않고 있으며 백신 개발 역시 고무적"이라고 강조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는 진정됐으나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은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월가 전문가는 오미크론의 위협이 명확해 질때까지 시장의 변동성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미크론 우려 완화에 항공, 여행주가 강세를 보였다.

크루즈 운영사인 노르웨지안 크루즈 주가는 8.2% 올랐고, 카니발과 로얄 캐리비안도 5.46%, 5.21% 상승했다.

재택근무 기간이 미뤄지면서 메타버스 테마주가 강세를 보였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99포인트(9.09%) 하락한 19.90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