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김종호 기보 이사장, 탄소중립 현장 애로사항 청취

등록 2021-12-09 09:03:16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친환경 에너지 설비 기업 파나시아 방문
"탄소가치평가 기반 녹색금융 집중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이 이수태 파나시아 대표이사(가운데)와 탄소중립 핵심기술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기보 제공) 202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이 정부의 탄소중립 비전 선포 1주년을 맞아 탄소중립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고 있는 선도기업과 소통에 나섰다.

김 이사장은 부산시 강서구에 위치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설비 전문 기업 파나시아를 방문해 탄소중립 추진의 애로사항을 듣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방문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애로사항 등 산업계의 현장 의견 청취를 위해 마련됐다.

파나시아는 탄소중립 가속화 핵심기술인 수소추출기, 탄소 포집·활용·저장 장치 등을 개발 완료해 수소충전소에 상용화 예정인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되는 등 대내외로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았다.

파나시아 이수태 대표이사는 탄소중립의 핵심인 온실가스 감축기술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방법으로 온실가스 감축량을 측정해 이를 기반으로 금융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이사장은 "기보는 친환경⋅저탄소⋅에너지신산업 분야 기업을 발굴하고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하는 '탄소가치평가모델'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금융상품에 접목한 녹색금융 지원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최근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 조정 등 정부의 탄소중립 추진 정책에 적극 부응해 이를 뒷받침함과 동시에, 탄소중립 전환에 따른 산업계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보는 탄소가치평가모델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기술 보유기업 등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혁신형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탄소중립 친화적 금융상품인 기후대응보증을 도입해 내년에 4500억원 규모의 신규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