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11월 채권금리 하락…오미크론 확산에 우량자산 수요 증가

등록 2021-12-09 10:05:42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기사내용 요약

3년 국고채 금리 2.008%…0.34%p↓
"기준금리 상승에도 경기둔화 우려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국내 채권금리는 기준금리 인상에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 우려 등에 우량자산 수요가 증가하면서 큰폭 하락했다.

9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지난달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이달 3년 국고채 금리는 전월 말 대비 0.34%포인트 하락한 2.008%를 기록했다. 5년 국고채 금리도 0.397%포인트 하락한 2.008%로 집계됐다.

금투협 관계자는 "월초 대외 금리 상승과 외국인의 국채 선물 매도로 금리는 상승했지만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와 긴급 시장안정화 조치 등의 영향으로 금리는 큰폭 하락했다"며 "중순 이후에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단기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한국은행의 경기둔화 우려, 국내 기관의 국채선물 매수, 오미크론 확산 우려 등으로 금리는 추가 하락했다"고 봤다.

지난달 채권 발행규모는 특수채와 국채 등은 증가했지만 금융채와 회사채 등은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월대비 2000억원이 감소했다. 발행 잔액은 국채와 금융채 등 순발행액이 19조1000억원이 증가하면서 2469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채 발행은 전월 대비 1조8000억원이 감소해 5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금리 상승에 따른 크레딧물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ESG채권발행은 전월 대비 3330억원 증가한 5조9072억원 발행됐다. 금리 인상시기에 크레딧 시장 위축이 지속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우량등급 기업의 발행이 위축되면서 총 6건, 8210억원으로 집계됐다. AA등급에서 2건, BBB등급에서 1건 각각 미매각이 발생해 미매각율은 14.6%를 기록했다.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금리 변동성이 증가하고 발행이 감소하는 등 전월대비 69조2000억원 증가한 442조원을 기록했다.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대비 5000억원이 증가한 2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장외 채권거래량은 69조2000억원 증가한 442조원을 기록했다.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 대비 5000억원 증가한 20조원을 기록했다. 금리 변동성 증가와 발행 감소 등에 다른 것으로 분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프린트
  • 리플

최신 포커스

텝진으로 위클리 기사를 읽어보세요
위클리뉴시스 정기구독 안내